광고
광고

안산시청까지 압수수색...신도시 투기꾼, 숨을 곳 없다

전해철 장관 전 보좌관 부인 투기 의혹 수사 목적 수사 공직자 4명 신원 오리무중...도시공사 8급 하위직

이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3/31 [18:59]

안산시청까지 압수수색...신도시 투기꾼, 숨을 곳 없다

전해철 장관 전 보좌관 부인 투기 의혹 수사 목적 수사 공직자 4명 신원 오리무중...도시공사 8급 하위직

이태호 기자 | 입력 : 2021/03/31 [18:59]

공직자들의 사전 정보를 활용한 투기 조사가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29일 장상지구 투기 의혹을 받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전 보좌관 부인 A씨에 대한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이를 수사하고 있는 경기남부청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안산시청을 비롯해 이번 사건과 관련된 5곳의 공공기관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18일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이 A씨를 고발한 것에 대한 혐의 입증과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한 차원에서 진행됐다.

 

A씨는 장상지구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되기 약 1개월 전 쯤 은행에서 전체 매입비용의 70%를 대출받아 해당 토지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에 대해 야권에서는 그린벨트이며 인근에 송전탑까지 있어 활용가치가 떨어지는 땅을 신도시 지정 직전 급히 매입한 것이 투기가 아니면 무엇이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A씨의 남편인 전해철 장관의 전 보좌관은 문제가 불거진 직후인 지난 9일 면직 처리 됐으며, 전해철 장관 측은 이에 대한 사유를 건강상의 문제로 전 보좌관이 먼저 요청한 사항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특별수사대의 압수수색이 안산시청까지 진행되면서 이미 수사 의뢰된 공직자 4명 이외에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될지 모른다는 우려에 공직사회 전반이 숨죽이고 있는 분위기다.

 

시 고위직 공무원과 안산시의원들마저도 수사 선상에 오른 시 공직자 4명에 대해 전혀 알지 모른다는 답변을 할 정도로 철저히 비공개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29일 포천시 5급 공무원에게 투기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서 지자체 공직자들에 대한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공무원은 “요즘 직원들 사이에서 농담으로라도 땅과 관련된 이야기는 금기시되고 있다”면서 “차라리 빨리 조사결과가 밝혀서 모든 공직자들이 투기 의심자로 매도되는 현 상황이 끝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도시공사에서 수사의뢰된 직원은 8급 하위직 B씨로 장상지구가 고향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경 필요에 의해 땅을 구입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땅을 매도했는데 장상지구 개발 전 매도한 것으로 문제가 되면 B씨로부터 땅을 매입한 새로운 C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만약 B씨가 현재까지 그 땅을 보유하고 있었다면 차익이 많았을 것이라는 게 부동산 전문가들의 설명이고 B씨로부터 땅을 매입한 C씨가 장상지구 개발정보를 알고 B씨로부터 땅을 매입한 것으로 드러나면 처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