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산상공회의소『2021년 안산지역 제조업체 설 명절 실태조 사』 발표

평균 설 명절 휴무기간 4.2일, 설 상여금 지급 44.6%

이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1/27 [20:06]

안산상공회의소『2021년 안산지역 제조업체 설 명절 실태조 사』 발표

평균 설 명절 휴무기간 4.2일, 설 상여금 지급 44.6%

이태호 기자 | 입력 : 2021/01/27 [20:06]

 

 ▲  안산상공회의소 김무연회장      

 

안산상공회의소(회장 김무연, 이하 안산상의)는 1월 12일부터 22일까지 안산지역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안산지역 제조업체 설 명절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안산지역 제조업체의 설 명절 휴무기간은 평균 4.2일로 4일간 휴무 업체(84.4%)가 가장 많았으며, 5일 이상 휴무 업체(14.6%)가 그 뒤를 이었다.

 

설 상여금은 조사업체의 44.6%가 지급할 것으로 응답했으며, 이 중 29.1%가 정기상여금, 15.5%가 특별상여금으로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사업체의 42.7%는 상여금 대신 선물로 지급할 것으로 응답했다.

 

전년 대비 체감경기를 묻는 질문에는 조사업체의 65.0%가 ’악화‘라고 응답했으며, ’내수 침체(44.1%)‘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고, ’수출 감소(22.9%)‘, ’고용환경 변화(11.0%)‘ 등 순이었다.

 

올해 확대 적용되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따른 영향을 묻는 질문에는 조사업체의 72.8%가 ’부정적‘이라고 응답했으며, 이에 대한 대책으로는 ’유연근무제 도입(30.0%)‘가 가장 많았고, ’대책 없음(29.1%)‘, ’인력 충원(23.6%)‘, ’특별연장 근로 신청(11.8%)‘ 등 순이었다.

 

올해 기업경영에 필요한 지원시책을 묻는 질문에는 31.3%로 ’세제‧세정 지원‘이 가장 많았으며, ’인력 지원(26.8%)‘, ’경영안정 자금(25.0%)‘, ’판로 지원(9.8%)‘ 등 순이었다.

 

한편, 안산상의는 안산지역의 경영환경 개선과 지원방안 모색을 위해 경제동향, 경기전망지수(BSI) 등 각종 실태를 조사하여 발표하고 있다. 관련 문의는 안산상의 전략기획팀(T. 031-410-3030 / 내선 242)으로 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