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남국 후보, 후원금 폭발! 총성 없는 쩐의 전쟁 후원금 모금

이낙연 전총리보다 3일 빨라?!

<총선특별취재반> | 기사입력 2020/03/25 [14:50]

김남국 후보, 후원금 폭발! 총성 없는 쩐의 전쟁 후원금 모금

이낙연 전총리보다 3일 빨라?!

<총선특별취재반> | 입력 : 2020/03/25 [14:50]

 

 

 4.15 총선이 불과 21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코로나19로 유권자들이 선거 분위기를 체감하기 어렵다. 그러나 6.25 전쟁 중에도 선거는 치뤘고 지금도 물밑에서는 총성 없는 전쟁이 진행 중이다. 그 중 가장 치열한 전장이 바로 후원금이다.
 
  선거는 쩐의 전쟁이다. 선거사무실 임대료, 공보물, 현수막, 유세차 등 모두 다 비용이다. 선거비용을 모금하는 방식은 대부분 후원금이다. 예비후보로 등록하면 후원금을 1억5천만원까지 모을 수 있지만, 정치 신인에게는 이마저도 쉽지 않다.
 
  이 가운데 한 정치신인이 48시간 만에 모금 한도를 채워 화제다. 안산 단원을에 출마한 김남국 후보가 그 주인공이다. 김남국 후보는 은행의 입금 한도금액 오류로(15만원 한도 설정) 사실상 23일 오전 9시경부터 본격적인 모금을 시작했고, 25일 오전 9시 전에 1억 5천만 원을 채워서 사실상 모금을 시작한지 약 48시간 만에 후원금 모금을 모두 마쳤다.

 

앞서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닷새 만에 모금을 마쳐 화제가 됐는데, 김후보는 이보다 3일이나 빠른 기록이다. 사실상 이번 총선에 출마한 후보 중 최단기간 모금기록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더욱 놀라운 건 전체 후원자 2,210명 중 10만 원 이하의 후원자가 2,127명(중복포함)으로 소액후원자 비율이 약 96%를 차지했다. 이는 이낙연 전총리의 소액후원 비율이 93%였고 고민정 후원회의 소액후원 비율이 92%인데 반해 상당히 높은 수치다. 
 
김남국 후보는 자신의 SNS 방송을 통해 “벅찬 감동과 동시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결과보다 더 중요한 것이 과정인데 십시일반 모아주신 후원금으로 정정당당하고 깨끗한 선거로 압도적인 승리를 견인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김남국 후보는 유튜브 15만 구독자 수를 보유한 유튜버다. 이 역시 올해 1월 1일부터 10일까지 최단기간 구독자수 10만을 돌파해 실버 버튼을 획득하였다. 김남국 후보는 최근 코로나19로 대면접촉 선거 운동을 못하는 대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권자들을 만나며 선거운동의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